자유게시판
조회 수 15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8-02-04-54.jpg

 

 

 

18-02-04-53.jpg

 

 

올림픽경찰서로부터 훌륭한 시민상을 받은 이희숙 해피 플레이스 사장이 밝은 표정으로 손님에게 거스름 돈을 주고 있다.

 

윌셔와 하버드에 위치한 빌딩에서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이희숙(62세) 사장.

 

그녀는 아들과 딸을 출가시킨 뒤 12년 전 한인타운에 편의점 '해피 플레이스'를 열었다.

 

한인 홈리스가 그의 가게로 찾아온 건 3년 전이다. 말끔한 모습의 30대 홈리스가 무작정 배가 고프다며 음식을 달라고 했다. 이씨는 아들뻘 되는 홈리스가 안타까워 빵과 음료수 등을 먹을 만큼 가져가도록 내버려뒀다.

 

그날부터 홈리스는 매일 같이 그녀의 편의점을 찾아왔다. 아침 8시 가게 문을 열기 전부터 문 앞에 기다렸다가 이씨가 문을 열면 함께 들어와 먹을 것을 가져갔다. 빵, 음료, 과자, 사탕 등 많게는 하루 10달러어치를 가져갔다.

 

이희숙씨는 "너무 안쓰러웠다"며 "청년이 하루하루 갈수록 점점 초췌해져 갔다"고 걱정했다.

 

한인 홈리스가 모처럼 돈을 내는 날이면 돈보다 더 많은 음식을 가져가했다. 홈리스는 늘 허리를 굽혀 인사를 하고 떠났다.

 

빌딩 경비원 로리나 리마스는 "이씨는 착한 사마리아인이다. 홈리스에게 기꺼이 가게 안에 들어오도록 한 뒤 먹을 것을 가져가도록 했다"고 칭찬했다.

 

홈리스는 하루 두세 번씩 오는 날도 있다. 위협적이지 않냐고 묻자, 이씨는 "오죽하면 홈리스가 됐겠냐"며 "그에게 누가 일자리 등 재기할 수 있는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고 거듭 말했다.

 

이씨의 선행을 같은 빌딩에 근무하는 단골손님인 브래들리 이 변호사가 목격했다.

 

그는 "홈리스가 사장이 보는 앞에서 사탕과 빵 등 물건을 훔쳐가는데 사장이 웃으며 그를 보고 있었다"며 "절도 피해를 많이 당하는 소매점 업주의 경우 잦은 절도 피해에 시달려 신드롬까지 생길 정도지만 그녀는 달랐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지난해 말 데이비드 코왈스키 LAPD올림픽경찰서장에게 미담을 소개했고 경찰은 1일 이씨에게 '훌륭한 시민상(recognition of outstanding citizenship)'을 수여했다.

 

코왈스키 서장 "한인 커뮤니티와 유대 관계를 위한 좋은 기회"라며 "따듯한 시민정신이 치안을 더욱 강화한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7 가을의 자이언 캐년 단풍 관리자 2014.11.16 9159
1016 외계인처럼 보이지만 아름다운 녀석들 관리자 2014.11.16 8564
1015 무의 내력 관리자 2014.11.16 9140
1014 독도는 물론 '대마도'도 우리땅이다 관리자 2014.11.16 8966
1013 치매, 알츠하이머를 그림으로 검사합니다 관리자 2014.11.16 9593
1012 포탈라궁 (布達拉宮) The Potala Dalai-Lama's palace (China Tibet) 관리자 2014.11.19 9825
1011 중국의 지하교회는 살아있다 관리자 2014.11.19 9514
1010 통일로 가는 길 - 북한 장마당 관리자 2014.11.19 9341
1009 미국에도 이런곳이 ?? 수상보트 가옥들 관리자 2014.11.19 8452
1008 시편 1편과 나 관리자 2014.11.19 13151
1007 Rainbow file chapelbeach 2014.11.19 9260
1006 금문교 내년 1월 여행하실 분 참고 바랍니다. chapelbeach 2014.11.19 9346
1005 오바마 이민개혁 단행 file dshin98 2014.11.20 8435
1004 11-29-14 추수 감사절 행사 창조세계 2014.11.20 8371
1003 건강 강의 몸 해독 방법 창조세계 2014.11.21 8475
1002 오바마: 이민행정명령 찬반 file dshin98 2014.11.21 8758
1001 Yellowstone 국립공원 (United States of America) 창조세계 2014.11.21 8046
1000 세도나 늦가을 단풍 구경 정다움 2014.11.22 8286
999 다시한번 " 배꼽이 빠지도록 웃어보자 " 추수 감사절 선물 (?) 바람소리 2014.11.23 7528
998 대화의 힘, 노래의 힘 바람소리 2014.11.23 80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