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교실
조회 수 8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장지방을 꼭 빼야 하는 이유

 

내장지방, 뚱뚱한사람만 있다? NO! 모두의 적, 내장지방 빼는 방법

 

155B13394EDAE3BF10C795

 

운동시간이 부족하고 생활이 불규칙한 현대인들은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건강상 여러 문제를 갖게 되기 마련이다.

 

특히 내장지방은 일상생활로부터 오는 과도한 스트레스,

인스턴트 식품, 콜레스테롤, 흡연, 음주, 폭식, 과식, 적은 운동량,

늦은 시간의 식사, 규칙적이지 못한 생활 등으로 축적될 수 있다고 한다.

여기서 내장비만은 내장 주변 림프액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해 지방이 쌓인 경우를 말한다.

내장에 지방이 필요 이상으로 쌓인 것이다.

 

 

내장비만은?

 

대장과 위장 사이(복강), 간 등 장기 주변에

지방이 과도하게 저장된 상태로 피부 밑에 지방이 축적된

피하지방 비만은 겉으로 드러나게 체형이 변화되고 살이 찌지만 내장비만은 다르다.

 

모델처럼 완전히 깡마른 사람도 내장비만일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에 내장지방을 관리하는 습관을 들여 몸 속 보이지 않는 곳에

과도한 지방이 쌓이지 않도록 신경 써서 관리해 주어야 한다.

 

내장에 지방이 쌓이면 뱃속의 압력이 증가하여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고

염증 물질이 늘어나 여러 가지 질병을 야기시킨다.  

 

평소 생활과 식습관이 불규칙하고 운동을 잘 하지 않는다면

내장비만 정도를 정확하게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병원에서 내장비만 정도를 파악한 후 운동, 식이조절 등

생활습관 개선과 운동 등을 통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윗배가 많이 나온 경우

 

내방지방은 생활습관에 따라 다른 부위에 지방이 쌓이게 될 수 있는데

폭식, 과식, 불규칙한 식사를 자주 하는 생활습관을 가진 사람은 윗배가 나오는 경우가 많다.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이 많은 경우 대부분 윗배가 볼록하게 나오게 된다.

 

겉으로 보았을 때 배가 나온 정도가 심각하지 않다고 무심히 지나친다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져 심혈관계 질환인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 등의 심각한 성인병이 발병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윗배가 나온 사람은 하루 섭취량을 1500~2000kcal를 넘지 않게 식사조절을 해주고,

적절한 유산소 운동과 함께 근력운동도 빼놓지 말고 해주자.

 

아랫배가 많이 나온 경우

 

하루 종일 사무실에 앉아 컴퓨터와 씨름하는 직장인들은

운동은 커녕 활동하는 일이 거의 없어 내장지방이 더욱 쉽게 쌓인다.

활동량이 적은만큼 혈액순환이나 장운동 역시 적을 수밖에 없는 직장인들 같은 경우에는

옆구리 살, 엉덩이, 허벅지 살이 찌고 아랫배가 불룩하게 나오는 경우가 많다.

 

아랫배가 많이 나온 사람은 일상생활에서 활동량을 늘여 소비 칼로리를 높여주고

기초대사량을 늘려주는 것이 필요하다.

대중교통 이용, 계단 이용, 걷는 습관, 꾸준한 유산소 운동이 필수이다.

 

그렇다면 쌓인 내장지방을 어떻게 빼면 좋을까?

 

 

1. 항상 소식하는 습관

 

소식을 하면 장수한다고 했던가. 평소 먹는 양보다 밥 두 숟가락만 줄여보자.

배가 꽉 찰 때까지 먹는 것이 아니라 살짝 아쉬울 정도로 먹는 것이 좋다.

밥 양을 조금만 줄이면 소화도 더 잘되고 몸도 훨씬 가벼워 질 것이다.

배가고픈 것이 걱정이라면 칼로리가 낮고 이뇨작용을 돕는 녹차나 홍자, 허브차 등

차를 마시는 습관을 들이면 훨씬 도움이 된다.

 

 

2. 생활 속 간단히 실천할 수 있는 운동하기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한다거나 식사 후 소화를 돕기 위한 간단한 걷기운동,

줄넘기, 자전거 타기, 집안청소, 스트레칭 등 몸에 기운을 불어넣어주고

신진대사를 활성화 시키는 운동을 많이 해주면 좋다.

 

조금만 더 몸을 써서 움직여 활동해주면 생각보다 많은 칼로리가 일상생활을 통해 소비된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다가 무리하게 달리기나 헬스 등 고강도의 운동을 하면

오히려 몸에 무리가 올 수 있으니 스트레칭과 같은 생활관리부터 시작하자.

 

3. 몸의 순환을 돕는 야채와 과일 많이먹기

 

식사, 간식 시간에도 기름진 음식은 되도록 피하고

몸에 필요한 영양분과 비타민 등을 주는 야채와 과일 등을 즐겨 먹도록 하자.

특히 녹황색 야채가 좋다.

 

각종 나물들, 해조류는 영양의 보고로써 몸의 나쁜 독소를 배출해주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니 가리지 말고 골고루 섭취하자.

 

지방과 탄수화물을 줄여주고 필수영양소인 비타민, 무기질, 단백질 섭취는 늘려주어야 한다.

탄수화물이 많은 쌀밥량은 줄이고,

소화가 잘되는 잡곡밥과 채소반찬 위주로 식단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칼슘이나 마그네슘 등 미네랄과 대장활동에 필요한 식이섬유,

소화작용에 중요한 각종 효소와 엽록소 등도 반드시 필요한 영양소이다.

 

 

내장지방 분해에 도움을 주는 음식 : 고추, 귤껍질, 옥수수수염, 참깨, 천연 양조식초 등등

 

 

4. 복부비만, 나잇살이라도 불리는 뱃살 관리하기

 

과연 뱃살은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것일까.

생활습관이 좋지 못하고 나이가 들면서 운동량이 줄어들고 무기력해지면서

건강관리를 소홀히 해 생기게 되는 것이 바로 ‘나잇살’이다.

50대 이후라면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는 선의 가벼운 체조나 스트레칭 등을 습관화하고

걷기보다 무리가 덜한 자전거 등을 타면 좋다.

 

등산으로 몸관리를 한다는 이들도 많지만 평소 운동을 자주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이 또한 무리가 될 수 있으니 무리한 등산은 피하고 산책 정도를 해주는 것이 좋다.

항상 정기적으로 자신의 건강을 체크하고 올바른 식습관을 바로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1319C0544DD3B6F32B2977

 

배가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절대 내장지방을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명심하자.

하루에 30분 이상 꾸준하게 운동하고 기름진 음식을 피하며

채소 위주의 소식하는 식습관만 지켜도 내장지방 예방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내장지방은 겉보기에 뚱뚱한 비만보다 훨씬 무서운 비만이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과 같은 내장지방, 평소 올바른 습관으로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

 

내장지방으로 올 수 있는 질환들

 

1,고지혈증, 동맥경화, 고혈압

2, 협심증, 심근경색, 심장마비

3, 제2형 당뇨병,

4, 지방간, 간경화, 간암

5, 뇌졸중 이상 등 각종 성인병의 주범인 것이다.

 

 내장지방을 빼면 위에 질환들을 예방및 치유할수 있습니다..

<embed width="292" height="45" src="http://club.catholic.or.kr/capsule/blog/download.asp?userid=769269&seq=11&id=18642&strmember=u90120&filenm=Ahnhs.asf" type="audio/x-ms-wma" style="width: 292px; height: 45px;" autostart="true" loop="true" allowscriptaccess="never" invokeurls="false" enablecontextmenu="0" volume="0"/>


  1. No Image

    입술로 알아보는 건강

    1. 입술이 바짝바짝 마르는 경우 : 간 기능이 떨어졌다. 건강 상태를 살펴보면, 유달리 입술이 바짝 마르는 것은 몸이 좋지 않다는 신호. 특히 간이 많이 지쳐 있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지나치게 긴장하면 뇌신경에 무리를 주어 간 ...
    Date2016.05.17 By바람소리 Views600
    Read More
  2. 겨울철 요실금 치료(비뇨기과)

    겨울철 요실금…날씨 추워도 열심히 운동해야 증상 좋아져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부끄러워서 병원에 안 가 치료 받으면 80~90% 완치, 요실금 탓 외부활동 줄이면… 변비 생기고 증상 악화돼…바깥 출입 삼가지 말아야… 1년 전부터 시도 때도 없이 소변이 흘...
    Date2016.03.13 By창조세계 Views646
    Read More
  3. 암이 싫어하는 몸만들기 방법, 이렇게!

    암이 싫어하는 몸만들기 방법, 이렇게! 암 진단을 받고 나서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이 있을까? 그만큼 암은 인간이 완전히 정복하지 못한 무섭고 두려운 질병이다. 그러나 자신의 몸을 항암체질로 만들어 암과 싸울 수는 있다. 면역력을 높여서 몸속 천연...
    Date2016.03.13 By창조세계 Views676
    Read More
  4. No Image

    우울한 이유는 내 몸의 체온 탓?

    왠지 울적한 기분이 드는 사람부터 자신의 존재 가치를 잃어 자살까지 생각하는 중 우울증까지… 크고 작은 증상들로 우리를 괴롭히는 우울증은 도대체 왜 생길까? 아마도 모두의 관심사일 것이다. 그런데 명쾌한 대답을 기대했다면 다소 실망스러울 수도 있다....
    Date2016.01.26 By정다움 Views672
    Read More
  5. 겨울철 관절 건강 해치는 나쁜 자세 3가지

    겨울에 기온이 떨어지면 혈관과 근육이 경직된다. 근육 및 인대의 유연성이 떨어져 관절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이럴 때 무심코 행했던 나쁜 자세가 통증을 더 심하게 만들 수 있다. ◇쪼그려 앉는 자세는 무릎 건강에 치명타 무릎 관절에 가장 안 좋은 자세는 ...
    Date2016.01.26 By정다움 Views727
    Read More
  6. No Image

    변비에좋은음식의 종류

              안녕하세요^^ 평소에 시원하게 변을 보지 못하는 변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분들이 계실겁니다. 변비는 긴장성변비와 이완성변비가 있는데 이러한 변비의 증상을 호전시키기 위해서는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들을 많이 섭취...
    Date2016.01.26 By정다움 Views746
    Read More
  7. 혈압 방지엔 고구마를...

    군고구마, 고구마 피자, 고구마 케이크로 사랑받는 구황작물, '고구마' 1763년, 조선 영조시대 한 통신사가 일본 쓰시마 섬에 들러 고구마를 보고 구황작물로 좋게 여겨 들여온 것을 시작으로 오늘날까지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고구마는 요즘에는 피자나...
    Date2015.12.12 By창조세계 Views677
    Read More
  8. No Image

    변 이야기(건강 필독)

    *"자장면 색은 위장관 출혈 의심해야"* * ●* *뒤끝 없이 한 덩어리로 떨어지는‘바나나형 황금변'이 최고** **●* *건강하면 똥 냄새 고약하지 않아** **●* *채식 많이 하면 배변 양 많아져** **●* *굵은 똥은 대장이 건강하다는 증거** **●* *변의(便意)만 느끼...
    Date2015.12.06 By바람소리 Views838
    Read More
  9. 전립선암과 유방암에는 콩이 좋다

    “전립선암과 유방암에는 콩이 좋다” 글·李相旭 울산대 의대 서울아산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국립암센터는 매년 우리나라 국민의 암 발생 빈도를 조사하여 발표한다. 2012년 12월 발표한 암 발생 통계(2010년 기준 자료)에 의하면 유방암은 여성 암 중에서 2...
    Date2015.12.06 By천국 Views694
    Read More
  10. 걸으면 뇌가 젊어진다

    걸으면 뇌가 젊어진다          뇌를 깨우는 건강한 습관 - 걷기        걷기는 인간의 쾌감이다      걷기와 설렘에는 공통점이 있다      걷기는 뇌를 자극한다      걷기는 건망증을 극복한다      걷기는 의욕을 북돋운다      ...
    Date2015.12.06 By천국 Views640
    Read More
  11. 약이 되는 쌀과 독이 되는 쌀

      현미가 싹을 틔우는 순간의 놀라운 기적 살아있는 쌀로 정의되는 발아현미. 조금 생소하게 들리는 사람들의 이해를 돕자면 발아현미란 현미가 발아하는 순간의 기점, 그 상태를 유지시킨 쌀을 말...
    Date2015.11.30 By정다움 Views873
    Read More
  12. No Image

    식초와 생강이 만나면

    식초와 생강이 만나면, 우리가 알지 못하는 놀라운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최근 일본에서는 일명 생강식초의 효능에 푹 빠져 있다. 신비한 약효 때문이다.당뇨병, 고혈압은 물론 변비, 냉증 등 다양한 효능을 나타내는것으로 드러나고 있...
    Date2015.11.05 By정다움 Views760
    Read More
  13. No Image

    과일은 식후가 아니라 식전에 먹는다.

    언젠가부터 식후 과일이나 차를 마시는 것이 보편화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과일과 차를 마시는 것도 건강을 위해선 시간과 때를 가려서 먹어야 보약이 된다는 것 쯤은 알아두자. 아침에 먹는 사과는 금이요. 점심에 먹는 사과는 은이요. 밤에 먹는 것은 동...
    Date2015.11.05 By정다움 Views879
    Read More
  14. No Image

    양배추 효능 다섯가지

    양배추 효능 다섯가지 양배추 효능 첫번째 - 위장 점막강화 및 위궤양치료 양배추의 유황과 염소성분은 위장의 점막을 더욱 강화시켜주고 위궤양 예방 및 치료에 좋습니다. 양배추를 당근과 함께 복용하시면 잇몸의 고름 및 십이지장궤양 치료에...
    Date2015.07.16 By천국 Views877
    Read More
  15. 대장암 공포에 떨고 있다면? 보라돌이 ‘가지’ 드세요

    대장암은 특히 식사습관과 80% 이상 관련있는 만큼 지나치게 육식(특히 적색육)을 즐겨온 사람이라면 밥상을 다시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대장암을 예방하는 데는 다양한 색깔의 채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항암식단을 연구...
    Date2015.07.16 By천국 Views811
    Read More
  16. 땅콩ㆍ호두, 대장질환과 癌도 예방한다

    식사 후 호두 한 알, 충치 예방에 도움 과도한 섭취는 비만 초래할 수도 잘못 보관하면 지방 산화돼 독성 생겨 심장 건강의 ‘파수꾼’으로 널리 알려진 견과류가 암의 성장 억제, 장 질환 예방 등 다양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8월 ...
    Date2015.06.18 By새벽별 Views951
    Read More
  17. 뼈 속까지 건강하고 날씬해진다! 콩물의 놀라운 힘

    뼈 속까지 건강하고 날씬해진다! 콩물의 놀라운 힘 콩 속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 있을까? 콩은 ‘밭에서 나는 고기’라 불릴 정도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한 완전 단백질 식품이다. 특히 콩 속에 들어 있는 식물성 단백질은 40대 여성들이 걸...
    Date2015.06.18 By새벽별 Views870
    Read More
  18. No Image

    내장지방을 꼭 빼야 하는 이유

    내장지방을 꼭 빼야 하는 이유   내장지방, 뚱뚱한사람만 있다? NO! 모두의 적, 내장지방 빼는 방법     운동시간이 부족하고 생활이 불규칙한 현대인들은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건강상 여러 문제를 갖게 되기 마련이다.   특히 내장지방...
    Date2015.05.29 By창조세계 Views883
    Read More
  19. 암과 음식에 대하여

    식탁에 붙여놓아야 할 우리가 즐겨먹는 음식의 진실 암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 제일 먼저 신경 쓰는 게 음식이다. 지금까지 먹어온 음식이 혹시 암을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식습관이 잘못된 것은 아닌지 생각해보는 것이다. 그러나 음식에 관한 이야...
    Date2015.05.05 By정다움 Views965
    Read More
  20. 통통 붓는 몸, 평소 잘못된 이 습관 때문

    통통 붓는 몸, 평소 잘못된 이 습관 때문 조직 내 림프액이나 조직의 삼출물 등의 액체가 과잉 존재하는 상태, 부종. 특정부위나 전신이 붓고 푸석푸석해 진다. 이런 부종의 원인이 잘못된 호흡습관일 수 있다고 한다. 어떤 호흡습관이 부종을 유발할까? 코는 ...
    Date2015.04.30 By정다움 Views10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