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회 수 10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스펙타클한 풍경들.......

1.미국 그랜드캐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길이 446킬로미터 , 넓이 6~30킬로미터, 깊이 1600미터의 지구별에서 가장 큰 세계 최대의 협곡
그랜드 캐년. 영국 BBC방송 선정 죽기 전에 가봐야 할 곳 1위이자 미국 사람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관광지 1위. 그랜드 캐년은 더 이상 말이 필요없는 세계적인 관광지이자 미국의 상징이다.

미국 애리조나주 북부의 콜로라도강이 흐르던 곳에 콜로라도 고원의 일부가 융기하여 생긴 대협
곡으로 계곡 벽에는 시생대 이후 7억 년 동안의 지구 모습을 볼 수 있다. 장구한 지구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살아있는 지질학의 교과서라 할 수 있다.

2. 남태평양 프렌치폴리네시아의 보라보라섬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세상에 그 어떤 자연이 이리도 아름다울 수가 있으랴… 태평양의 진주, 몰디브와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다를 가진 그야말로 설명하기조차 어려운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보라보라섬.
보라보라는 남태평양 중부 폴리네시아 소시에테제도의 타히티섬 북서쪽에 있는 섬으로 길이 10킬
로미터 넓이 4킬로미터의 산호섬이다. 남태평양의 정열적인 태양빛을 받은 바다의 투명함은 눈을
믿지않게 할 뿐만 아니라 보이는 그 모든 풍경이 엽서이다. 로또에 당첨된다면 퍼스트클래스를 타
고 반드시 가야 할 곳이 아닐까…

3.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의 페리토모레노 빙하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산타크루스주의 세계자연유산인 로스 글라시아레스 국립공원에는 남미여행의 하이라
이트가 있다. 발견자를 기리어 그의 이름을 딴 페리토 모레노 빙하이다. 페리토 모레노 빙하는 극
지방을 제외하고 세계에서 가장 넓은 빙원인 파타고니아 빙원의 일부로 넓이가 4,830미터이고,높
이는 61미터이다. 로스 글라시아레스 국립공원 내에는 대략 200 여개의 작은 빙하 외에도 47 개의
주요 빙하가 있다. 웁살라 빙하와 비에드마 빙하는 페리토모레노 빙하보다 면적이 넓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최대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스펙타클의 결정판 이과수 폭포. 넓이 4.5킬로미터, 낙차 100미터,
초당 방류량 13,000톤으로 그 규모가 빅토리아와 나이아가라 폭포를 합친 것 보다 크다. 이 엄청난물
의 양은 조용한 밤에는 20킬로미터나 떨어진 곳에서도 들린다.

말 그대로 ‘엄청나게 거대한 물’이라는 현지어 뜻인 이과수가 이름이 된 것이다. 폭포의 80퍼센트는
아르헨티나 쪽에 속해 있지만 브라질 쪽에서 감상하는 모습이 더욱 좋다. 총 274개의 폭포 중 ‘악마의
목구멍’이라 불리는 곳이 가장 인기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4. 세계 양대폭포 이과수와 빅토리아


#현지어로 '굉음을 내는 연기'라는 뜻의 '모시오아 투냐'라 불리는 빅토리아 폭포.남 아프리카 짐바브
웨와 잠비아 공화국의 경계를 흐르는 세계 3대 폭포중의 하나이다. 길이 1.7킬로미터, 낙차 110미터,
초당 방류량 8000톤. 그 모든 것이 메머드 급이다. 1855년 데이비드 리빙스톤 박사에 의해 최초로 발
견되어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따서 빅토리아 폭포라고 했다. 거대한 물줄기와 천길 낭떠러지가
아름다운 무지개를 만들어내는 폭포는 '악마의 폭포'라고도 불린다.

#현지어로 '굉음을 내는 연기'라는 뜻의 '모시오아 투냐'라 불리는 빅토리아 폭포.남 아프리카 짐바브
웨와 잠비아 공화국의 경계를 흐르는 세계 3대 폭포중의 하나이다. 길이 1.7킬로미터,낙차 110미터,초
당 방류량 8000톤. 그 모든 것이 메머드 급이다. 1855년 데이비드 리빙스톤 박사에 의해 최초로 발견
되어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따서 빅토리아 폭포라고 했다.거대한 물줄기와 천길 낭떠러지가
아름다운 무지개를 만들어내는 폭포는 '악마의 폭포'라고도 불린다.

6. 아5. 볼리비아 우유니의 소금사막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6.아이슬란드의 오로라

대서양의 북극해에 홀로 떠있는 섬나라 아이슬란드는 여름 여행지로도 유명하지만 또한 겨울이 되면
색다른 볼 거리로도 관광객들이 모여든다. 바로 오로라다. 이 단어 하나만으로도 여행자들은 가슴 설
래인다.오로라는 새벽이란 뜻의 라틴어로, 프랑스의 과학자가 로마신화에 등장하는 여명의 신‘에오스’
이름을 딴 것이다. 지구의 북반구와 남반구에서 볼 수 있는데 아이슬란드에서는 오로라 중에서도가장
아름답다는 청녹색의 커튼 형을 볼 수 있다. 오로라는 태양에서 방출된 대전입자의일부가 지구 자기장
에 이끌려 대기로 진입하면서 공기분자와 반응하여 빛을 내는 현상이다.


7. 캐나다 밴프 국립공원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세상의 아름다운 호수는 다 모여있는 곳. BBC방송 선정 죽기 전에 가봐야 할 50곳 중 11위.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선정한 세계 10대 절경 중의 한곳으로 선정된 루이스 호수가 있는 곳.
바로 캐나디안 로키의 핵심인 밴프 국립공원이다. 1885년 캐나다 최초의 국립공원이 되었다.
만년설산과 푸른 숲, 빙하가 녹아 만들어진 에메랄드 빛 호수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만드는 장관을 이루는 곳이다. 특히 인기 있는 곳은 루이스 호수로 본래의
이름은 에메랄드 호수 였는데 후에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딸 이름을 따서 루이스라 바꾸었다.

8. 노르웨이 송네 피오르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반도의 끝에 위치한 노르웨이. 이곳에는 세계에서 가장 길고 깊으며 아름다운
피오르드인 송네 피오르드가 있다. 구불구불한 송네 피오르드를 일직선으로 펼치면 지구의 반 바퀴
를 돈다. 깎아지는 절벽과 산 허리를 돌 때마다 동화 속 같은 새로운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빙하의 침식을 받은 급사면이 직접 바다에 빠져 있기 때문에 수심이 깊은 곳은 무려 1,300미터에
이른다. 자연이 만들어 놓은 작품에 그저 숙연해질 뿐이다. 피오르드란 빙하기 이후 해수면이
상승하여 빙하가 파놓은 계곡에 바닷물이 들어가 만들어진 좁고 긴 모양의 협곡을 말한다.

9. 러시아 캄차카 반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알래스카, 뉴질랜드, 북유럽, 스위스 알프스등 전 세계의 아름다움을 모두 한 곳에 모아 놓은 곳.
태고의 자연을 그대로 간직한 세계 최대의 화산지대.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곰이
서식하는 불곰의 고향이자 세계최대의 연어 회귀지역. 온갖 동식물이 존재하는 자연의 보고.
이 모든 것이러시아 동쪽 끝에 위치한 세계자연유산 캄차카반도의 모습이다.
우리나라와는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지만 가장 생소한 곳이기도 하다. 300여 개의 화산 중에 30여
개가 활화산으로 아직도 용암이 끓고 있다.

10. 모로코 사하라사막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랍어로 ‘불모지’를 뜻하는 말에서 유래된 사하라 사막은 북 아프리카 일대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사막이다. 대서양에서 나일강에 이르기 까지 동서방향으로 5,600킬로미터 남북으로 1,700킬로미터에
이른다. 세계에서 가장 광대하고 건조한 지역으로 전 세계 사막면적의 26퍼센트를 차지한다.
서사하라, 모로코, 알제리, 튀니지, 리비아, 이집트, 모르타니아, 니제르, 수단, 차드등이 사하라와
접해있다. 매년 3월 말이면 모로코에서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가 7일간 열리는데 한국에서도 매년
일반인들이 참가하여 완주하고 있다.

11. 그린란드 일루리사트 아이스피오르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된 그린란드의 일루리사트 아이스피오르드는 북극 대자연의
경이를 볼 수 있는 곳이다 그린란드 여행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곳으로 북극 빙하의 모태이며
굳이 빙하만을 보는게 아니더라도 일루리사트에서는 사냥 썰매 트래킹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고 재미있는 추위 박물관도 있다 일루리사트는 빙산 이라는 뜻의 이누이트어이다 이누이트는
우리가 흔히 에스키모라 부르는 사람들의 정식 명칭이다 그린란드는 덴마크에선 연중 비행기가
운행하고 아이슬란드에서는 여름 두 달간 운행한다
12. 홍콩 야경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자연이 아닌 인간이 만들어낸 인공 구조물을 통해서 보여주는 가장 아름다운 모습
홍콩 야경에 대해서는 굳이 부연 설명이 없어도 다 아실 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5 하나님이 하신 일을 보라 한일호(안식일인가? 형무소인가) 바람소리 2018.06.26 80
1014 [스토리]베를린 장벽 무너뜨린 니콜라이교회의 기도 - 우리의 소원은 통일, 꿈에도 소원은 통일, 통일이여 어서오라! 창조세계 2018.05.22 165
1013 사이비 종교의 치밀한 포교방법 7가지 천국 2018.04.26 442
1012 금요일의 십자가는 그런 울림이었다. 1(전정권목사) 새벽별 2018.04.20 408
1011 공중에서 본 중국의 다양하고 멋진 풍경들 36 새벽별 2018.04.20 406
» 지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스펙타클한 풍경들....... 새벽별 2018.03.07 1066
1009 제 20호 B.M.W. NEWSLETTER 새벽별 2018.02.28 744
1008 SDA의사회, 해외선교사 지원 강화에 팔 걷는다 새벽별 2018.02.28 1044
1007 로이터가 꼽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베스트 사진’ 모음 새벽별 2018.02.28 1140
1006 노숙자에 3년간 매일 음식 제공한 한인 새벽별 2018.02.06 1310
1005 한국의 아름다운 교회당들 바람소리 2018.02.03 1214
1004 감동적인 손자와 할아버지 바람소리 2018.02.03 1289
1003 99세까지 장수한 철학자 피타고라스의 명언! 건강개혁자 엘렌 화잇의 명언! 정다움 2018.01.28 1271
1002 도시에서 보기 힘든 창조 세계의 비경 천국 2018.01.27 1307
1001 유대인들의 장례 새벽별 2018.01.22 1373
1000 [추모] ‘브라질 파송선교사’ 고 지영배 목사 장례식 스케치 (Sketch) 새벽별 2018.01.22 1625
999 ***일만 악의 뿌리가 되는 탐심 치료제로 하나님께서 주신 3가지 처방*** 새벽별 2018.01.13 1727
998 2018.01.13 16:58 [GOODTV NEWS 20170323] 앱으로 듣는 성경 66권 드라마....이 영상 보시고 개인의 폰에 설치 하셔서 성경듣기 해 보십시요. 새벽별 2018.01.13 1778
997 평창 동계 올림픽 자원봉사 발관리 팀 활동 창조세계 2018.01.05 1773
996 세바시 - 다양성과 포용력 힘나게 하는 것 바람소리 2017.12.15 21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